대한건설협회 대구·광주시회 “달빛내륙철도 조기 건설해야”

23일 성명서 통해 조기 건설 촉구

최종해 대구시 회장 최종해 대구시 회장
김영주 광주시 회장 김영주 광주시 회장

대한건설협회 대구시회(최종해 회장)와 광주시회(김영주 회장)는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사업의 속도를 더욱 높여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두 단체는 23일 성명서를 통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은 그간 수도권과 남북축을 중심으로만 이뤄진 경제성장을 동서축으로도 가져올 수 있는 해결책임을 강조하며 "문재인 대통령도 이러한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영호남 상생협력 대선공약과 정부의 국정과제로 반영했다"고 짚었다.

이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는 대구와 광주를 비롯해 철도가 지나는 영호남 17개 지자체의 970만명의 인구가 영향권으로 들어가고, 영호남이 1시간대 생활권으로 진입하게 된다"며 "다양한 관광자원의 활성화로 남부권 광역경제권 구축과, 동서화합 및 국가균형발전의 큰 동력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두 단체는 "철도 건설 과정에서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양 지역의 산업에도 파급효과를 일으켜 새로운 경제 부흥을 가져올 것"이라며 "정부는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 사업을 현재 수립 중에 있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조속히 반영하고, 동서화합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대구-광주 달빛내륙철도 건설을 조기에 추진해야한다"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