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한 두류동 주상복합·건들바위역 공동주택 잇단 수주

수주액 2천490억원…올해 1조원 목표 청신호
정우필 사장 "답보 상태 놓인 지역 사업 발굴해 지역 발전 토대 만들 것"

서한 정우필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손영설 두류동지역주택조합장(오른쪽)이 21일 만나 도급계약을 체결했다. 서한 제공 서한 정우필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손영설 두류동지역주택조합장(오른쪽)이 21일 만나 도급계약을 체결했다. 서한 제공

㈜서한은 21일 '두류동지역주택조합'과 달서구 두류동 138-2번지 일원에 건설하는 공동주택 공사도급계약(도급액 1천338억원)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서한은 지난 15일에도 대구 중구 대봉동 590-395번지 일원에 들어설 '건들바위역 서한이다음' 공사도급 계약체결(도급액 1천153억원)을 완료해 3월에만 총 2천490억원 규모의 수주에 성공했다.

㈜서한의 이번 실적은 지난달 회사의 대표이사를 조종수 회장. 정우필 사장으로 개편하는 등 각자 대표이사 시스템으로 확대한 후의 첫 대규모 계약이라 주목된다.

㈜서한은 최근 사업수행 능력은 있으나 자금이 부족해 사업 추진을 못 하던 시행사 등을 상대로 시공 능력과 자금 등을 지원해 사업을 완성한 바 있다. 지난 3월 분양한 '오페라센텀파크 서한이다음'을 비롯해 이번에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한 두류동과 대봉동 사업이 그 사례다.

'두류동지역주택조합'은 사업부지 9천238㎡, 건축 연면적 9만58㎡로 지하 4층, 지상 34층 아파트 480가구와 오피스텔 96실 등 576가구 규모로 공급한다.

지난 2015년 조합원 모집을 시작으로 2018년 12월 조합 설립인가를 받고 사업을 진행했으나, 업무대행사 문제로 암초에 부딪힌 바 있다. 다행히 2019년 조합 총회에서 99.6% 찬성을 받아 시공사로 선정된 서한이 개입해 사업에 속도가 붙었으며 올해 4월 사업계획승인과 6월 중 착공·일반분양을 예고하고 있다.

민간사업자 개발로 진행된 '건들바위역 서한이다음'은 대구 중구 대봉동 590-395번지 일원에 총 사업면적 2만1천834㎡, 건축 연면적 9만536㎡, 지하 2층 지상 28층 아파트 541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해당 단지도 지역 시행사의 민간개발 사업으로 개발 초기부터 시공사 서한의 자금지원 및 전폭적인 지원과 협업으로 빠르게 추진됐다.

정우필 사장은 이날 "공영택지의 고갈과 서울 대기업의 독점으로 재건축 시장진출의 어려움이 많지만 지역 주택기업의 성장 방향은 지역 시행사들과 함께 문제를 해결하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사업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적극적인 지원과 협업으로 지역기업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민석 상무는 "연이은 공사 계약 성과에 따라 애초 목표했던 올해 1분기 수주액을 달성하게 됐다. 현재 추세라면 연간 수주액 1조원 초과 달성도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