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업 실적·CPI 발표 앞두고 소폭 하락…테슬라 700달러 재돌파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를 처리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뉴욕증시 주요지수가 기업들의 실적과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를 앞두고 소폭 하락 마감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5.20포인트(0.16%) 하락한 33,745.40으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81포인트(0.02%) 떨어진 4,127.99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50.19포인트(0.36%) 하락한 13,850.00으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제롬 파월 연방 준비제도(Fed) 의장은 "회복이 완전해질 때까지 연준이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할 것"이라며 "올해는 금리를 올리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지만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파월 의장이 2% 이상의 물가 상승률이 상당기간 유지돼야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지만,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소폭 상승한 1.669%를 기록했고, 장중에는 1.685%까지 오르기도 했다.

다음날 발표될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국채 금리 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면서 시장은 CPI를 주시하고 있다.

 

미국의 재정적자는 코로나19 부양책으로 크게 증가했다. 미 재무부에 따르면 지난달 재정 적자는 6천600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천190억 달러의 4배 이상을 웃돌았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음성 인식기술기업 뉘앙스 커뮤니케이션을 160억 달러에 인수하기로 했다는 발표에 뉘앙스의 주가는 16%가량 올랐다. MS 주가는 0.02% 상승했다.

엔비디아 주가는 5월 말로 끝나는 2022회계연도 1분기 실적 기대에 5.6% 상승했다.

테슬라 주가는 캐나코드 지뉴이티가 테슬라의 투자 의견을 '보유'에서 '매수'로, 12개월 목표 주가를 419달러에서 1천71달러로 상향했다는 소식에 3% 이상 올랐다.

알리바바 주가는 중국 당국의 대규모 반독점 관련 벌금 소식에도 6.5%가량 상승했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카니발과 노르웨이지안 크루즈의 주가가 4% 이상 하락했고, 유나이티드항공의 주가는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66% 하락할 것이라는 회사의 전망에 4%가량 떨어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