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사회공헌재단, 지난해 사회공헌에 65억원 지원… 올해도 111억원 편성

지역경제 활성화, 소외계층 지원 등에 총 65억원 지원… "나눔 문화 확산"
김윤식 회장 "함께 성장하는 신협의 가치 널리 알릴 것"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지난해 8월 신협중앙회 및 대전충남 신협 임직원 250여명과 함께 수해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 일대를 찾아 복구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신협 제공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이 지난해 8월 신협중앙회 및 대전충남 신협 임직원 250여명과 함께 수해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군 일대를 찾아 복구 지원활동을 하고 있다. 신협 제공

신협사회공헌재단(이사장 김윤식)이 지난해 65억원 규모의 사회공헌을 실천했다.

30일 재단에 따르면 지난해 ▷소외계층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윤리운동'(54억원)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교육운동'(6억원) ▷지역경제 활성을 위한 '경제운동'(4억원) 등을 지원했다.

이는 재단 설립 이후 최대 규모로, 2019년 사회공헌 활동(28억원)의 2배에 달하는 수치다.

지난해 코로나19를 비롯해 각종 재해 등으로 소외계층과 수해민 피해 복구를 위한 지출을 크게 확대한 영향이다.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생계 곤란 문제 해소를 위해 '재난재해구호사업(13억원)'을 집중적으로 확대했다.

재단은 신협 포용금융 상품 중 하나인 '더불어사회나눔지원대출'을 통해 2천585명에게 총 9억9천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했다.

재단은 코로나19 피해 복구에도 온정의 손길을 더했다.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등으로 영업 피해를 겪은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기존 대출에 대해 최대 6개월간 대출금리 4% 중 3%에 해당하는 이자를 지원했다.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신협의 '포용금융 지원사업'도 11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규모를 키웠다.

협력 기관 및 사회복지 단체 후원을 주관하는 '기타 사회공헌 사업'에 11억원, 장애인 및 교통 약자를 위한 '차량지원 사업'에 5억원을 투입했다.

교육격차 완화를 위한 '장학금 지원 사업''을 통해 취약계층 대학생에게 1억원도 후원했다.

재단은 올해도 총 11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 나눔 문화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생 지원 및 지역별 특화사업 육성 ▷아동·청소년의 건강한 성장을 위한 교육 및 보호 ▷취약계층 대상 사회서비스 및 긴급성금 지원 ▷지역 복리 증진 및 사회문제 해결 ▷재난·재해 구호 지원 등 전국 신협 조합과 다양한 캠페인 및 공익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김윤식 재단 이사장은 "서민 경제의 버팀목으로서 상호금융의 시대적 소명을 다하기 위해 지난해 더욱 적극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쳤다"면서 "재단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필요에 귀 기울이며 더불어 함께 성장하는 신협의 가치를 널리 알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