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던 대파 가격 안정되나…봄철 출하로 회복세

지난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료에 따르면 전국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의 대파 1Kg 소비자가격은 평균 7천232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 달 전 가격 5천89원보다 42.1%,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8.7% 오른 수준이다. 사진은 1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대파를 구매하는 시민의 모습. 연합뉴스 지난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료에 따르면 전국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의 대파 1Kg 소비자가격은 평균 7천232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 달 전 가격 5천89원보다 42.1%,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8.7% 오른 수준이다. 사진은 1일 오후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대파를 구매하는 시민의 모습. 연합뉴스

치솟던 대파 가격이 봄 대파 출하의 영향으로 안정세로 돌아설 전망이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26일 대파 상품 1㎏의 평균 소매가격은 6천403원으로 집계됐다. 1개월 전 7천255원보다 11.7% 내려갔다,

다만 평년 가격(2천779원)보다 2∼3배 비싸다. 잦은 눈으로 작황이 부진하고 재배 면적도 줄면서 가격이 올랐다. 지난달에는 소매가격이 1만원에 육박하면서 직접에서 직접 대파를 기르는 가정이 늘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는 다음 달부터 봄 대파 출하기에 들어서면 대파 가격은 더 빠르게 안정세를 찾아갈 것으로 예측했다.

4∼7월 출하하는 봄 대파 작황은 2월 이후에는 기상 여건이 평년보다 좋아 회복세를 띠고 있다.

출하 면적도 전년 대비 7%가량 증가할 전망이다. 지역별로 보면 전북 완주군 출하 물량이 10%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경기와 충청 하우스 대파와 경상도 노지 대파 역시 다소 늘어날 전망이다. 전북 부안군은 전년과 비슷하겠다.

최근에는 수입 대파가 늘고 겨울 대파 작황이 회복되면서 가격이 내려갔다. 지난 1∼20일 신선 대파 민간 수입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6배 많은 1천795t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