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코·경북대 손잡고 마이스산업 날아오른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즈니스 국제회의 복합지구 특화
올해도 10억 넘는 예산 확보…하반기 전시 행사 유치 시동
대구컨벤션뷰로 “올해부터 관련사업 본격화”

대구 엑스코 제2전시장(오른쪽)이 내달 완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북구 산격동 상공에서 바라본 엑스코 1전시장과 2전시장 모습. 매일신문DB 대구 엑스코 제2전시장(오른쪽)이 내달 완공을 앞두고 마무리 공사가 한창이다. 북구 산격동 상공에서 바라본 엑스코 1전시장과 2전시장 모습. 매일신문DB

엑스코와 경북대 일대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대구 마이스산업 재도약을 이끈다.

대구시는 이 일대를 '비지니스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특화하고, '마이스산업 종합지원센터'를 상시 운영하는 등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들어가는 올 하반기부터 전시 행사 유치에 시동을 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3월 대구 엑스코, 경북대 일대 102만㎡를 국제회의 복합지구로 승인했다. 대구는 2018년 인천, 광주, 고양이 선정된 데 이어 부산과 함께 4번째로 국제회의복합지구에 이름을 올렸다.

지구 지정에 따라 엑스코와 경북대 일대는 관광특구에 준하는 혜택과 함께 복합지구 활성화를 위한 재정 지원도 받게 됐다. 지난해 10억4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한 데 이어 올해도 비슷한 수준의 지원이 이어진다.

이를 통해 대구시는 엑스코 일대를 중심으로 숙박 및 쇼핑시설, 공연·문화시설 등 국제회의 인프라 구축을 본격화한다. 경북대는 마이스산업 관련 인력을 양성하는 한편 국제회의 수요자인 교수진을 중심으로 지구 발전 전략을 세워나간다.

대구시의 국제회의전담기구인 대구컨벤션뷰로는 국제회의 신규 유치 및 개최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특히 전국에서 유일한 '비즈니스 국제회의복합지구'로 특화해 기업활동에 최적화된 지구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대구시, 대구컨벤션뷰로, 엑스코 및 지역기업들이 참여해 경쟁력 강화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지역 마이스산업 기업의 경영 컨설팅 등을 제공하는 '마이스산업 종합지원센터'를 상시 운영한다.

앞으로 대구 신성장 산업 관련 국제회의 유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기업회의 등 지속가능한 국제회의 수요를 찾아나서기로 했다. 특히 아태안티에이징컨퍼런스, 글로벌로봇비즈니스포럼, 대구국제미래자동차포럼 등 대구시 차원에서 스스로 기획한 지역 대표 특화컨벤션을 강화하고, 태양광, 의료관광, 가상 및 증강현실(VR, AR) 분야에서의 신규 아이템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배영철 대구컨벤션뷰로 대표이사는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지역 전시기획업체의 참여 확대 등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라며 "국제컨벤션협회, 세계국제기구연합 등 국내외 네트워킹도 강화해 지역 마이스산업 생태계가 획기적으로 강화되는 계기를 만들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