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중앙회, 지자체와 함께 지역 中企 대출이자 부담 완화 나서

중소기업공제기금 가입업체에 대출금리 연 1~3% 지원
지난해 대구경북 업체 108곳·1억9천500만 원 지원받아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기업명품관. 매일신문DB 중소기업중앙회 대구기업명품관. 매일신문DB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전국 17개 광역지자체 및 4개 기초지자체(고양·춘천·원주·천안)와 이차보전 지원 협약을 체결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해 자금을 지원한다고 22일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각 지자체는 지역 내 중소기업공제기금 가입업체가 대출을 신청하는 경우 대출금리의 연 1~3%를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전국적으로 2천117개 업체가 약 19억 원의 이차보전을 지원받았으며, 올해는 약 21억원의 이차보전 예산이 확보돼 있다. 대구경북의 경우 지난해 108개가 업체가 약 1억9천500만 원의 지원을 받았다.

박용만 중기중앙회 공제사업단장은 "코로나19 극복 및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영 안정을 위해 대출 지원을 확대할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하고 있다"며 "고객 편의성 및 접근성을 강화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정부 및 지자체의 지원 확대를 위한 건의 활동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