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짠덜단' 식품 뜬다…저염·설탕 대체품 판매 5대↑

건강 중시하는 소비자 늘어나

건강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덜 짜고 덜 단 식품이 주목받고 있다.

19일 온라인 쇼핑 사이트 G마켓이 올해 1월 1일부터 이달 9일까지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덜 짜고 덜 단' 식품 판매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최대 5배 이상 늘었다.

저염 소금 판매는 16% 증가했고, 저염 간편식과 스낵 판매량도 각각 380%, 358% 늘어났다. 저염 반찬과 저염 소시지 판매량은 각각 44%, 68% 증가했다.

설탕 대신 단맛을 내는 알룰로스는 446%, 스테비아는 376% 급증했다.

시장 트렌드에 맞춰 식품업계도 저염·저당 제품을 앞 다퉈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G마켓 관계자는 "집밥을 챙겨야 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지자 건강을 위해 저염, 저당 식품을 찾는 수요가 대폭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