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야시장 다시 불켜요…서문·칠성야시장 평일 정상영업

월요일 정기휴무…화~목·일 오후 6시~10시30분, 금·토 오후 6시~11시30분 영업
상인들, “봄 오고 코로나19 잦아들면 관광객 방문도 늘겠죠” 기대

대구 중구 서문야시장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 중구 서문야시장 모습. 매일신문 DB

코로나19 여파 등에 주말에만 단축 운영하던 서문야시장과 칠성야시장이 이달부터 평일에도 정상 영업한다.

3일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과 야시장 업계는 이달부터 서문야시장과 칠성야시장을 정상 운영한다고 밝혔다.

두 야시장은 그간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방역 수칙 준수, 한파를 이유로 매주 금~일요일 3일씩만 하루 3시간씩 영업했다.

 

이달 정상 운영을 재개하면서 매주 월요일 정기 휴무하고 화~일요일은 영업하기로 했다. 금·토요일은 오후 6시부터 11시 30분까지, 화~목요일과 일요일은 오후 6시부터 10시 30분까지 각각 운영한다.

평일 영업을 재개하면 '대구 대표 관광지' 위상을 되찾을 지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해 두 야시장이 코로나19 직격탄을 제대로 맞았던 터다.

서문야시장 경우 지난해 1~9월 방문객이 82만 명으로 전년 동기(530만 명)보다 80% 이상 감소했다. 이 기간 매출도 전년 동기(63억원)의 84% 수준인 9억8천만원에 그쳤다.

칠성야시장은 2019년 11월 개장한 지 3개월 여 만에 코로나19가 확산한 탓에 상인 3분의 1가량이 지난해 하반기 들어 폐점하기에 이르렀다.

야시장 상인들은 당장 영업재개 효과를 보기는 힘들 것으로 봤다. 관광객 소비 비중이 크던 야시장 특성상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지금은 한계가 있어서다. 평일 영업을 처음 재개한 지난 2일에는 시민들도 영업 재개 사실을 많이 알지 못한 데다 개학·개강과 추운 날씨가 맞물린 탓에 손님이 그리 많지 않았다.

상인들은 다만, 기온이 오르고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더뎌지면 다시금 관광객 등 방문객이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실제 삼일절 연휴였던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 대구 인접 지역 관광객 다수가 서문야시장과 칠성야시장을 찾으면서 모처럼 매출이 소폭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오승훈 서문야시장 상인회장은 "평소 손님들이 내미는 신용·체크카드를 보면 어느 지역에서 오셨는지 짐작할 수 있다"면서 "지난 주말 연휴엔 부산·경남권이나 경북권 지역 카드 이용자가 많았고 방문객도 평소보다 좀더 늘었다. 한동안 대구은행 카드나 대구행복페이 이용객이 대부분이던 것과 대비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