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금 지난해 9.7% 수익률 "주식 덕분"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0년도 제2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참석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오른쪽)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0년도 제2차 국민연금기금운용위원회에서 참석자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민연금이 9.7%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국민연금 최고의결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이하 기금위)는 2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제2차 회의를 개최, 2020년도 국민연금 기금 결산안을 심의 및 의결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 기금 순자산은 833조7천억원으로, 2019년 대비 97조1천억원 늘었다.

이 가운데 기금 운용 수익이 72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한 해 국민연금 가입자들로부터 거둬들이 보험료 수입 51조2천억원의 1.4배 수준이다. 아울러 이는 연금 급여 지급액 25조6천억원의 2.8배 규모이다.

기금위는 지난해 9.7% 수익률을 두고 그 전 해인 2019년 수익률 11.3%에 이은 지난 10년 집계 2번째로 높은 실적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및 해외 주식과 채권 투자 모두에서 기준수익률 대비 초과 성과를 거둔 것이라고 기금위는 덧붙였다.

기금위는 특히 지난해 상반기의 경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이후 증권시장 호황에 따른 주식 수익률이 상대적으로 높았고, 채권 및 해외 자산 수익률은 저금리 기조 및 원 달러 환율 하락 등의 여파로 제한됐다고 설명했다.

최종 수익률은 오는 6월 국민연금 기금운용 성과평가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