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국채금리 급등에 기술주 타격…테슬라 8.6%↓·이항 11%↓

나스닥 2.5% 급락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입회장에서 트레이더들이 업무에 임하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뉴욕증시가 미 국채 금리 급등 여파로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했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37포인트(0.09%) 오른 31,521.6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0.21포인트(0.77%) 떨어진 3,876.50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41.41포인트(2.46%) 급락한 13,533.05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시장에 가장 큰 영향을 준 것은 국채 금리 상승이다.

10년물 미 국채 금리가 지난해 2월 이후 최고치인 1.35%대로 치솟으면서 기술주가 타격을 받을 것으로 분석된다. 국채 금리가 급등하면 손쉬운 자금 대출에 의존하던 고성장 회사들에게는 부담이 되고, 주식 투자에 대한 매력이 상대적으로 감소한다.

2년물 국채와 10년물 금리 차이는 약 4년 만에 최대로 확대됐다. 장기 금리의 상승과 장단기 금리차 확대는 경제 회복의 대표적인 신호로 꼽힌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8.6% 급락해 3일 연속 내림세를 탔고, 미국 공매도 투자업체의 표적이 된 중국 드론제조업체 이항홀딩스도 11% 급락했다.

'서학 개미'가 많이 투자한 이항 주가는 지난 16일 공매도 투자업체 울프팩리서치의 부정적인 보고서 발간 직후 62.7% 폭락한 뒤 반등과 재하락을 반복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애플도 3% 하락했고 아마존은 2.1%, 마이크로소프트는 2.7% 각각 떨어졌다.

연방준비제도(Fed)는 완화적인 통화 정책을 유지할 것이이라고 강조하고 있으나, 금리가 지속해서 오를 경우 연준의 긴축 가능성에 대한 불안감 상승은 불가피하다.

다만 월가의 전문가 중 다수는 국채 금리 상승을 경제 회복에 대한 확신을 반영하는 현상으로 보면서 증시가 높은 금리를 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자신한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