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170억달러 투자해 미국 반도체공장 신설 계획…2022년 가동목표

텍사스·애리조나·뉴욕주 등 후보지 염두
WSJ "연방정부 인센티브가 입지 선정에 변수"

삼성. 연합뉴스 삼성. 연합뉴스

삼성전자가 최대 170억달러를 투자해 미국 텍사스, 애리조나 혹은 뉴욕주에 반도체 공장 건설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앞서 100억달러를 투자해 텍사스 반도체 공장을 증설할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는 등 삼성전자의 미국 내 투자계획이 가시화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WSJ)은 22일(현지시간) 삼성전자가 170억달러(약 18조8천억원)을 들여 미국 내 반도체 공장 건설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새 반도체 공장 부지로 염두에 두고 있는 곳은 ▷애리조나 피닉스 ▷텍사스 오스틴 ▷뉴욕주 제네시카운티 산업단지 등 3곳으로 전해졌다.

WSJ은 삼성전자가 미국이 반도체 생산력을 높이고 대만, 중국, 한국 등 아시아 국가에 대한 반도체 의존도를 낮추려는 와중에 나왔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애리조나주의 굿이어시 당국이 주고받은 서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22년 10월 공장 가동을 목표로 1천900명을 고용한다는 계획이다.

새 공장 건설의 변수는 인센티브에 달려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연방정부 차원에서 반도체 공장을 세운다고 특혜를 주지는 않지만, 전세계 반도체 품귀현상으로 일부 자동차 생산도 지연되고 있다는 점에서 예외적 인센티브를 기대할 수 있다.

굿이어시의 경우 대형 산업프로젝트에 통상세금 감면, 인트라 확충 등의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앞서 블룸버그도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에 100억달러(약 11조원) 이상을 투자해 반도체 공장 증설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같은 미국 내 반도체 공장 투자 관련 보도에 삼성전자 관계자는 "공장 투자는 계속 검토 중인 사안이지만 아직까지 투자 규모나 시기 등은 결정된바가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