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LNG 추진 해외 원료전용선, 첫 항해 성공…세계 최초로 기록

포스코 원료 수송을 전담하는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벌크 외항선 그린호가 역사적인 첫 항차에 성공하고 광양 원료부두에서 철광석을 하역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 원료 수송을 전담하는 세계 최초 친환경 LNG 추진 벌크 외항선 그린호가 역사적인 첫 항차에 성공하고 광양 원료부두에서 철광석을 하역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의 LNG 추진 해외 원료 전용선이 첫 항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LNG 연료를 사용하는 대형벌크선이 해외운항을 성공한 것은 세계에서도 처음 있는 일이다.

21일 포스코에 따르면 지난달 전남 목포를 출항한 친환경 선박 '에이치엘 그린호'(이하 그린호)는 호주에서 철광석 18만t을 싣고 지난 20일 광양제철소 원료부두에 성공적으로 도착했다.

그린호는 길이 292m, 폭 45m, 갑판높이 24.8m로, 세계 최대 규모의 18만t급 LNG 연료 추진선이다. LNG연료를 사용하면 미세먼지를 발생시키는 황산화물(SOX), 질소산화물(NOX)을 기존 벙커유 운항 대비 각각 99%, 85% 줄일 수 있어 대기환경개선 측면에서 이롭다는 평가다.

현재 선박들은 국제 규격에 따라 연료의 황산화물 함유율 기준을 기존 3.5% 미만에서 0.5%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 때문에 LNG 또는 저유황유를 연료로 사용하거나 탈황설비를 장착하게끔 돼 있다.

이에 포스코는 지난 2018년 12월 에이치라인해운과 기존 원료전용선 2척을 LNG 추진선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지난해 12월 선박 건조 완료 및 명명식을 거쳐 20일 성공적인 첫 운항을 마쳤다.

2척의 LNG추진선 설계 및 제조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맡았고, 포스코는 선박 제조에 필요한 후판 전량과 극저온 연료탱크용 9%니켈강을 공급했다. 이 과정에서 포스코는 LNG 벙커링 인프라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LNG추진선 도입을 고민하던 해운사(에이치라인해운)를 설득하기 위해 장기 운송계약을 통한 안정적인 물동량을 약속하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포스코는 2척의 LNG추진 선박 외에, 해외 원료 전용선 38척 중 20척에 대해 탈황설비 장착을 완료했고 나머지 선박에 대해서도 해운 및 조선사와 협의해 LNG추진선 등 친환경 선박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26일에는 그린호와 함께 건조된 친환경 쌍둥이 선박 '에이치엘 에코호'가 호주에서 석탄을 싣고 광양제철소에 도착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