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은행권 최초 아이폰 금융인증서비스 도입

공인인증서 대체, 휴대폰 기종이나 운영체제 무관하게 사용가능

공인인증서비스를 대체할 '금융인증서비스'가 대구은행에 적용됐다. 은행권 최초로 아이폰에서도 사용이 가능하게 만든 게 특징이다.

DGB대구은행은 4일 편의성을 개선하고, 보안성을 강화한 금융인증서비스를 IM뱅크 및 모바일웹, 인터넷뱅킹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금융인증서는 금융결제원 클라우드 저장소에 보관되며 이름, 휴대폰번호, 생년월일 입력 후 비밀번호만 설정하면 쓸 수 있어 별도 저장이 필요한 공인인증서보다 사용이 편리하다.

기존 인증서비스의 단점으로 꼽혔던 복잡한 10자리 이상의 비밀번호를 6자리로 줄이고, 별도 앱이나 PC 프로그램을 설치할 필요가 없기도 하다.

특히 이번에 도입한 금융인증서비스는 운영체제(OS), 브라우저와 무관하게 쓸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는 게 DGB대구은행 측 설명이다.

DGB대구은행 관계자는 "아이폰은 iOS 보안정책에 따라 다수의 앱 간 인증서 공유가 어려워 각 앱마다 인증서를 복사해야 하는 불편함이 존재했는데, DGB대구은행이 국내 금융권 최초로 아이폰에서도 금융인증서비스를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