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고병원성 AI 발생 '초비상'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병한 육용 오리 농가와 인접한 전북 정읍시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 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병한 육용 오리 농가와 인접한 전북 정읍시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방역 당국이 달걀을 살처분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금농장에서 2년 8개월 만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해 정부가 방역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강화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29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되고 야생 조류에서도 고병원성 AI 항원이 계속 검출됨에 따라 전국적으로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한다"고 밝혔다.

전날 전북 정읍의 육용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 농장은 지난 27일 오리를 출하하기 전 시행한 검사에서 H5형 항원이 나왔고 정밀검사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진됐다.

국내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된 것은 2018년 3월 이후 2년 8개월 만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