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삼·비타민·마스크…코로나가 바꾼 수능 선물

첫 12월 수능에 한파 걱정, 방한용품 판매↑, 선물용 방역키트도 등장
온라인은 비대면 선물에 집중, 유통가 할인경쟁 후끈

대구백화점 프라자점은 수능을 앞두고 이색 선물 모음전을 진행한다. 대구백화점 제공 대구백화점 프라자점은 수능을 앞두고 이색 선물 모음전을 진행한다. 대구백화점 제공

고3 수험생 아들을 둔 주부 A(46·대구 수성구) 씨는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수학능력시험을 준비하는 아들을 볼 때마다 안쓰러운 마음이 생긴다. 코로나19 사태로 수능이 처음으로 12월에 치러지는 데다 최근 코로나 확산세로 감염도 걱정되기 때문이다.

A씨는 "혼란스러운 상황에서도 묵묵히 수능을 준비해 온 아들이 대견하다"면서도 "성적도 중요하지만 시험을 건강하게만 치를 수 있게 해달라는 의미로 손난로와 비타민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수능 선물 트렌드마저 바꾸고 있다. 찹쌀떡이나 엿 등 전통적인 선물에서 벗어나 12월 한파에 시험을 치르게 될 수험생을 위한 보온용품과 컨디션 조절용 건강식품이 주목받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 1~21일 건강기능식품 관련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홍삼·면역 관련 제품 매출이 25%가량 신장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구지역 이마트에서도 이달 수능을 앞두고 비타민, 보온도시락 등의 매출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통업계도 바뀐 소비자 수요에 따라 마케팅 전략을 바꾸며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홈플러스는 보온병과 텀블러 등 방한용품 40여 종을 최대 40% 할인한다. 롯데백화점 대구점은 건강식품을 비롯해 보온병, 머플러 등 방한용품을 20~30% 할인 판매하고, 대구백화점 프라자점도 방한용품을 포함해 긴장을 덜라는 의미를 담은 '펀 코드형' 선물을 판매한다.

무엇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공략한 이색 선물도 등장했다.

편의점 GS25는 KF94 방역마스크와 세정 티슈, 손 소독제, 소독 스프레이, 마우스 워시로 구성된 생활방역키트를 수능 선물용으로 출시했다. 수능 전날 미리 지정한 점포에서 받을 수 있도록 해 감염 위험을 최소화했다.

온라인 유통업계의 비대면 선물 유행도 빼놓을 수 없는 변화다.

카카오커머스는 기존의 선물하기 서비스를 이용해 내달 4일까지 '수능 응원이 필요해' 이벤트를 진행하고 쿠팡도 수능 당일까지 선물하기 기능을 통해 비대면으로 보온도시락, 죽통 등을 받아볼 수 있는 행사를 선보인다.

이에 대해 유통업계 관계자는 "올해 수능은 어느 때보다 변수가 많은 만큼 무사히 수능이 끝나기를 바라는 소비자 심리가 선물 구매 변화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