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5G 오픈 테스트랩이 대구에

대전, 경기 판교에 이어 대구와 광주에 지역 거점화

대구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지역 중소·벤처기업들의 5세대 이동통신(5G) 융합 서비스를 앞당길 '5G 오픈 테스트랩'이 대구에 들어선다.

대구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정보화진흥원)가 추진하는 '5세대 이동통신(5G) 오픈 테스트랩' 거점 지역으로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2023년까지 4년간 모두 39억6천만원이 투입된다.

5G 오픈 테스트랩은 국가연구개발망(KOREN)과 연계한 실·내외 5G 테스트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지역 중소·벤처기업들이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스마트공장, 실감 콘텐츠, 디지털헬스케어 등 다양한 분야에서 5G 융합 서비스와 관련된 제품을 자유롭게 개발하고 시험·검증할 수 있게 된다.

5G 오픈 테스트랩은 대구TP 모바일융합센터(대구 달서구 성서공단로 46-17)에 자리를 잡아 내년 1월에 본격 가동된다.

앞서 대전과 경기 판교에 1, 2기가 들어섰고 이번에 대구와 광주에 3, 4기가 잇따라 문을 연다. 경상권에서 대구가 유일한 셈이다.

대구시는 오픈 테스트랩 개소와 더불어 5G 융합 서비스를 활용한 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계획이다.

5G 융합 서비스란 제조·미디어·자동차·의료 등 각 분야에서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이라는 5G 특성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구현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차량과 차량이 연결되는 자율주행차가 5G 융합 서비스의 대표적인 예이다.

홍의락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지역 기업들이 한국판 디지털 뉴딜에 기반한 5G 시장을 개척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많은 지역 기업이 테스트베드를 활용한 제품과 서비스를 개발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