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분기 흑자 전환…영업익 6천667억

판매 회복생산105만t 증가…고수익 냉연·도금 큰폭 늘어
4분기 판매와 수익성도 기대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포스코가 철강부문에서 생산·판매량을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하면서 2분기 창사 이래 첫 분기 적자를 딛고 3분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포스코는 23일 콘퍼런스콜로 진행된 기업설명회에서 3분기에 자회사를 포함한 연결기준 매출은 14조 2천612억원, 영업이익 6천667억원, 순이익 5천14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작년 동기보다 매출은 10.8%, 영업이익은 35.9% 각각 줄었지만, 순이익은 3.5% 늘어났다. 전 분기와 비교하면 영업이익은 297.5%, 순이익은 390.2%나 올랐다.

단독(별도) 기준 매출은 6조5천779억원, 영업이익 2천619억원, 순이익 1천808억원을 나타냈다.

광양제철소 3고로 개수 후 가동 재개와 전년 동기 수준의 주문량 회복으로 조강 및 제품 생산량은 전 분기 대비 각각 170만톤(t), 105만t 증가했다. 판매량은 전 분기 대비 113만t 증가한 889만t을 기록했다. 특히 자동차용 강재를 중심으로 한 고수익 제품인 냉연·도금 제품 판매량이 크게 증가했다.

또 전 세계 8개국 16건의 원료투자사업을 통해 연간 4천억원대 수익증대 효과도 만들었다.

재무 건전성도 나아지고 있다. 제품 및 원료 등 재고자산 감축으로 연결 기준 부채비율은 전 분기 대비 0.7%p 하락한 71.8%로 개선됐고 별도 기준 자금시재도 전 분기 대비 8천403억원 증가한 12조 9천48억원을, 연결기준은 전 분기 대비 9천942억원 증가한 17조 8천866억원을 기록했다.

포스코는 세계경제활동 재개와 각국 정부의 경기부양 확대 등으로 4분기에도 판매량과 수익성이 모두 좋아질 것으로 내다봤다.

포스코 관계자는 "전기차와 풍력·태양광 에너지, 수소차 등 친환경 산업을 강화하고 관련판매 활동도 강화해 나갈 계획에 있다"며 "이차전지소재 생산 강화 등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