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학교 위탁급식단가 너무 낮다…올려달라"

지역 급식업체 현실화 요구…타 지역 비해 20% 이상 적어
코로나 이후 매출 10% 수준…인건비, 임대료 등 반영 필요
시교육청 "학부모 부담 우려"

코로나19로 미뤄진 등교 개학이 다시 시작된 지난 5월 20일 오후 대구 중구 경북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비대면 급식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DB 코로나19로 미뤄진 등교 개학이 다시 시작된 지난 5월 20일 오후 대구 중구 경북여자고등학교에서 고3 학생들이 비대면 급식을 하고 있다. 매일신문DB

대구지역 초·중·고등학교 위탁급식업체들이 내년도 급식단가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 장기간 전국 최저 수준의 계약으로 부담이 누적된데다 올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경영이 어렵다는 입장인데, 학부모 부담을 걱정하는 당국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급식업체들은 학기 중 석식 및 방학기간 급식을 제공하는 대구의 '위탁급식' 단가가 다른 지역에 비해 많게는 20% 이상 낮게 형성돼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주장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조달청 '나라장터' 입찰자료를 살펴보면 대부분 광역시에서 위탁급식비가 5천원 내외로 설정돼 있지만 대구는 4천원 안팎으로 전국 최저 수준이다"고 했다. 대구시교육청 측에서도 "위탁급식비는 대구와 환경이 비슷한 광역시 중학교 기준 4천~5천원에 형성돼 있다"며 사실상 전국 최저가 수준임을 인정했다.

더욱이 코로나19 사태는 낮은 단가로 어려운에 처한 업체들의 경영사정을 더욱 악화시키며 갈등을 표면화시키기에 이르렀다. 위탁급식업체 A사 임원은 "등교재개 후에도 코로나19에 대한 불안감에 때문에 평일 석식 매출이 평년의 10% 수준으로 줄었다"며 "대부분의 업체가 3월부터 사실상 휴업에 들어가며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으로 버티고 있지만 9월 이후 지원기간이 종료되면 운영이 어렵다. 내년도 계약 단가라도 타 지역 수준까지 올려야 한다"고 호소했다.

위탁급식업체들은 대구시교육청뿐만 아니라 지난달 말 공정거래위원회에도 관련 민원을 제기하는 등 다양한 방편으로 급식단가 현실화 실현에 나서고 있다.

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건 매년 교육청이 설정하는 '공사로 인한 단기위탁급식' 단가다. 학교별로 업체와 계약을 맺을 시 이를 참조하기 때문이다. 이 가격은 매년 교육청의 다음년도 예산 심의 기간 중에 결정되며 통상 9월부터 교육청 내부 논의에 돌입한다.

위탁급식업체 B사 임원은 "영양사, 조리사, 조리원 인건비가 국가에서 제공되고 학교 내 조리시설까지 이용가능한 학교 급식과 달리 위탁급식 업체는 인건비, 시설투자비용은 물론 임대료, 운송비까지 드는 비용이 훨씬 많다. 이런 부분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위탁급식비가 다소 현실성이 떨어지는 점은 안타깝지만 인상 시 학부모 부담도 문제"라며 "코로나 사태 이후 식사 인원 감소에 따른 계약기간 변경 등에 대해 학교들이 융통성 있게 대응할 수 있게 지침을 마련 중이다. 아울러 지난해부터 '석식질개선비'도 1식당 300원씩을 보조하고 있다. 이 밖에 업체의 어려움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계속 찾는 중"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