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태풍 다 겪은 자동차, 어떻게 관리할까?

태풍과 폭우로 인한 포트홀.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제공. 태풍과 폭우로 인한 포트홀.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제공.
전기차 엔진룸의 모습. 엔진룸의 경우 비가 그친 뒤 보닛을 열어 습기를 제거해주고 엔진룸 주황색 배선은 고압선이므로 절대 손대면 위험하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제공. 전기차 엔진룸의 모습. 엔진룸의 경우 비가 그친 뒤 보닛을 열어 습기를 제거해주고 엔진룸 주황색 배선은 고압선이므로 절대 손대면 위험하다.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 제공.

최근 계속 이어진 폭우와 곧 한반도에 상륙할 예정으로 알려져 있는 제5호 태풍 '장미'의 북상까지 이어지면서 자동차에 가해지는 피해도 상당한 수준이다. 특히 홍수 등으로 침수된 차량은 어떻게 관리해야 할 지 난감하기만 하다.

실제로 장마와 태풍이 겹치면 자동차에겐 가장 위험한 조건에 놓이게 된다. 2010년 곤파스와 2012년 볼라벤 당시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교통사고 치사율이 약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 정보관리시스템(TMACS))

'자동차10년타기시민연합'은 10일 이러한 가혹 조건에서 적용할 수 있는 안전운전법과 차량이 태풍과 폭우피해를 입었을 때의 관리법을 제시했다.

◆ 강풍에선 감속운전을
신형차가 자율이나 안전옵션 첨단장치가 채택되어도 태풍 안전은 운전자의 감속 운전뿐이다. 젖은 노면에서는 '제동거리'가 평상시보다 1.8배까지 증가하므로 운전자는 주행 시 반드시 속도를 50% 감속해야 한다. 급제동 대신 여러 번 조금씩 나누어 밟아 주는 펌핑브레이크나 엔진브레이크를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또 강풍이 불 때에는 접지력이 약해진 차량이 차선이탈, 중앙선 침범 등 추돌 교통사고 위험이 있으므로, 대형차량 인접 운행 시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시속 120km 주행 시 초속 35m의 강풍에는, 승용차는 1.2m, 버스는 6.5m 주행 경로를 이탈한다. 태풍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증가하는 것은, 강한비와 바람의 영향이다. 가급적 추월 차선인 1차로 주행은 피하고, 차량이 미끄러져 정면충돌할 위험성이 평소보다 매우 높다.

또한 고속도로 위험지역에는 방풍 벽이 설치되어 있다. 또 강풍 주의 표지판, 가변정보판, 풍향 풍속측정기와 "바람 자루" 같은 시설물을 설치하여 강풍으로 인한 안전 및 주위를 인지하도록 하고 있다. 강풍 구간 운전 시에는 강풍주의 표지판 및 전광판을 통한 풍속 및 감속 안내에 따라 안전운전을 준수해야 한다. 평상시처럼 지나치거나 방심하는 것은 금물이다.

◆ 포트홀에 태풍까지 만나면 '휘청'
연이은 폭우로 도로가 움푹 파인 포트홀(Pot hole)을 곳곳에서 볼 수 있다. 단순히 도로가 일부 파손된 것이 아니라 빗물이 고여 있어 무작정 주행하다가 한쪽 바퀴가 빠지면서 강풍까지 겹치면 차량이 중심을 잃고 휘청한다.

이런 포트홀 사고 예방을 위해 유럽에서는 앞바퀴가 도로 주행 중 순간적으로 많은 상하 움직임을 보일 경우, 포트홀에 바퀴가 빠진 것으로 인식하여 바퀴가 밑으로 떨어지지 않고 허공에 떠 있도록 제어하는 안전 시스템까지 채택하고 있다. 선진국도 도로의 지뢰인 포트홀로 인한 사고 예방을 위해 포트홀 통과 안전기능을 채택하고 있다.

◆ 화물차·대형차 근처는 피해야
강풍 시에는 낙하물 사고와 대형차량과의 접근 등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폭우와 강풍 시에는 앞차와의 안전거리를 충분히 확보하고 되도록 과적 화물차나 대형차 앞, 뒤에 두고 주행하는 것은 위험하다. 화물차는 과적으로 제동거리도 길고 빗길 전복사고의 위험도 크다. 커다란 화물차를 바람막이처럼 앞에 두고 가면안전하다는 생각은 착각이다.

◆ 침수가 심한 경우엔 과감히 차 포기해야
침수차는 아무리 정비를 잘해도 침수차이며 고장 재발도 높다. 특히 차량 가격과 맞먹는 정비비용이 나오는 심한 침수차는 과감히 포기하는 게 현명한 방법이다.

폭우와 강풍 이후 발생하는 차의 부식은 가장 큰 후유증이다. 보험처리가 아닌 경미한 일반정비에는 두 군데 이상의 정비업소를 들러 먼저 견적을 받아보고 정비를 결정하고, 정비내역서와 관련 영수증을 보관하면 보증수리도 가능하다.

자동차관리법시행규칙 제134조에 따라 정비하기 전 반드시 견적서를 교부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만약 먼저 견적서를 받고 후에 정비하면 과잉정비나 정비 피해를 사전 예방할 수 있다.

◆ 엔진룸 주황색 배선 잘못 건드리면 감전
강풍 폭우로 와이퍼와 에어컨, 등화장치 등 전기사용이 늘어나면서 평소보다 예상 주행거리는 줄기 마련이다. 비가 그친 뒤 보닛을 열어 습기 정도는 제거하고 엔진룸 주황색 배선은 고압선이므로 손대면 매우 위험하다. 감전 사전 예방을 위해 정비사도 절연 복장과 장갑을 끼고 정비를 한다.

'300V 이상의 고전압 시스템을 사용하는 전기차는 부분 침수되거나 비에도 겹겹이 안전장치가 탑재돼 기밀 및 방수기능으로 밀폐돼 있어 차량이 물에 잠기는 침수 시에도 물이 스며들지 않는다. 또 배터리 등 주요 장치에는 수분감지 센서가 있어 물이 스며들면 자동으로 전원을 차단해 감전을 예방한다.

◆ 기상정보 확인해서 강풍 지역은 우회를
강풍과 폭우로 인해 평균 풍속이 초당 25m 이상이면 서해대교, 인천대교와 영종대교의 차량통행이 제한될 수 있으므로, 운행 전 미리 경로를 확인하여야 한다. 강풍 위험지역은 교량 위, 터널 진입 전, 후, 산 인접지 도로, 해안가 도로는 횡풍으로 인해 차가 순간적으로 흔들리는 현상이 발생한다. 한손보다는 두 손 운전으로 속도를 줄여서 통과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