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유개발연구원, ‘글로벌 리사이클 인증기준’ 획득

섬유 원료 및 의류에 재활용 원료 사용 증명, 관련 중소기업 연구개발 부담 완화

GRS인증마크. 섬개연 제공 GRS인증마크. 섬개연 제공

한국섬유개발연구원(이하 섬개연)이 친환경 섬유 연구개발 체계구축을 인증하는 GRS(글로벌 리사이클 인증기준)를 국내 연구기관 최초로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GRS는 제품의 재활용 원료 함량을 추적하고 환경 및 사회적 책임에 대한 준수 여부를 인증하는 기준이다. 최근 세계적인 재활용 섬유 시장 확대와 유명 브랜드의 관련 인증 요구가 늘면서 GRS의 쓰임새도 커지고 있다.

섬개연이 획득한 GRS인증의 범위는 섬유제품(원사, 직물, 부직포)에 대한 인증과 재활용 원료기반 섬유제조 공정(방사, 제직, 가공, 보관, 유통)을 포괄한다. 특히 섬개연이 보유중인 설비를 활용해 제조하는 모든 폴리에스터 기반 섬유제품이 인증범위에 포함되면서 재활용 원료 생산 기업과 섬유원단, 완제품 기업의 사업영역 확대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정재훈 섬개연 친환경소재개발센터장은 "향후 GRS인증 기반을 활용한 연구개발체제를 구축할 것이며, 재활용 신제품 개발에 대한 중소기업 부담을 완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