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행복페이 출시 한 달…'지역경제' 도움 됐나?

영세 음식점에서 최다 사용, 지역경제 효과↑
40~50대에서 인기…누적 충전금액 580억원 돌파

지난달 3일 열린 대구행복페이 출시 행사 모습이다. 매일신문DB 지난달 3일 열린 대구행복페이 출시 행사 모습이다. 매일신문DB

지난달 3일 공식 출범한 '대구행복페이'는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 음식점에서 가장 많이 사용된 것으로 조사됐다. 40~50대 연령층에서 인기가 높았으며, 하루 평균 사용금액은 2만7천원이었다.

7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달 2일 기준 대구행복페이의 누적 충전금액은 582억7천756만원(11만3천170건)을 돌파했다.

충전 금액 가운데 6월 한 달 동안 결제된 금액은 모두 207억7천963만원(74만 5천415건)으로, 하루 평균 19억4천258만원(3천772건)을 충전해 7억4천213만원(2만6천622건)을 결제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액과 결제 건수를 단순 대입하면 51만원을 충전해 2만7천원을 사용했다는 계산이 나온다.

연령대별 발급 건수는 40~50대가 50%로 절반을 차지했고, 지역별로는 달서구(24.7%), 수성구(21.8%), 북구(16.4%)가 높았다.

업종별로는 음식점과 정육 및 농축수산점(32.2%)에서 가장 많이 사용됐다. 병·의원과 약국(17.9%), 슈퍼마켓과 편의점(14.1%), 학원·교육(10.5%) 등도 주요 사용처였다.

가맹점 규모별 이용금액은 연매출 3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이 28.2%로 가장 많았다. 중소 가맹점은 24.9%, 연 매출 10억 이하 일반가맹점은 23.1%를 기록했다.

영세·중소·일반(연 매출 10억 이하) 가맹점에서 이용된 금액이 전체의 76.2%를 차지하자 대구시는 대구행복페이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대구시는 영세·중소·일반(연 매출 10억 이하) 가맹점에 한 해 카드 결제 수수료도 지원하고 있다.

대구시는 늘어나는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총 발행 규모를 당초 1천억에서 3천억으로 상향 조정하고, 연말까지 특별할인율 10%를 유지할 수 있도록 월별 발행 규모를 적정수준인 400억~500억원으로 유지할 방침이다.

대구행복페이에 대한 문의는 DGB대구은행 영업점 또는 DGB대구은행 고객센터(☎1566-5050)에서 할 수 있고, 대구행복페이 공식 홈페이지(www.대구행복페이.kr)에서 더욱 상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대구행복페이 업종별 이용금액

음식점(25.0%), 병·의원(14.0%), 슈퍼마켓(11.9%), 학원/교육(10.5%), 정육/농축수산(7.2%), 주유소/충전소(4.4%), 의류(4.1%), 약국(3.9%), 기타잡화(3.6%), 편의점(2.2%)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