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기업시민보고서 발간…활동영역별 주요실천 성과 담아

2019년 기업시민보고서 표지. 포스코건설 제공 2019년 기업시민보고서 표지. 포스코건설 제공

포스코건설이 3일 '2019년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 포스코그룹사 경영이념인 기업시민의 활동영역별(비지니스·소사이어티·피플) 주요 실천 성과를 담고 있다.

비즈니스 영역은 시공능력과 고객만족경영, 협력사 동반성장 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소사이어티 영역은 환경, 사회적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활동을 담았다. 피플 영역은 조직문화 혁신활동, 중대 재해 근절을 위한 노력 등을 다뤘다. 아울러 협력사, 지역사회, 주주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공개를 요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관련 활동 성과도 소개했다.

특히 올해 보고서는 유엔이 권고하는 지속가능 발전목표(SDGs)에 맞춰 경제·환경·사회분야 문제 해결에 적극 동참한 실천활동을 담고 있다.

보고서 내용에 충실한 활동을 위해 포스코건설은 올해 1월 기업시민사무국을 신설, 성과창출을 극대화했다. 또 중소기업 간 출혈경쟁을 불러온 최저가 낙찰제를 업계 최초로 폐지하고 저가 제한 낙찰제를 도입해 중소기업이 적정이윤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설비공급 하청업체 근로자들의 임금체불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노무비 등의 지급완료확인서를 받도록 했다. 이외에도 포스코건설은 올해 '장애인기업 및 사회적기업 대상 구매우대제도'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은 "공동체 일원으로서 이윤 창출을 넘어 사회문제 해결에 동참하고 건설업 본질에 특화된 다양한 기업시민 실천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