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인공지능 등 스마트솔루션 한데 묶은 통합브랜드 아이소티브 출시…관련사업 확대에 '올인'

포스코ICT는 정문에 AI 기반의 안면인식 솔루션 'FaceRo(페이스로)'를 장착해 직원들의 안전한 출입을 돕고 있다. 이 시스템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도 0.5초만에 얼굴을 탐지, 인증할 정도로 빠른 처리속도와 정확도를 자랑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는 정문에 AI 기반의 안면인식 솔루션 'FaceRo(페이스로)'를 장착해 직원들의 안전한 출입을 돕고 있다. 이 시스템은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도 0.5초만에 얼굴을 탐지, 인증할 정도로 빠른 처리속도와 정확도를 자랑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대표 손건재)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앞두고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솔루션을 한데 묶은 통합브랜드 'IXOTIVE(아이소티브)'를 출시했다.

아이소티브는 IT(정보통신기술)와 OT(현장설비 제어기술)를 융합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와 가능성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포스코ICT는 포스코와 함께 스마트팩토리 플랫폼 'PosFrame(포스프레임)'을 기반으로 세계 최초로 제철소 스마트팩토리를 성공적으로 추진해왔다.

최근 포스코ICT는 현장설비의 지능화를 위한 PosMaster(포스마스터)와 음성인식을 통해 설비를 제어하는 'VoRIS(보리스)'를 개발하는 등 관련사업을 보다 다양화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 최대 비철금속기업인 LS-Nikko 동제련과 목재기업인 동화기업에도 스마트팩토리를 추진했고, 최근에는 효성그룹과 협력해 화학, 중공업 등으로 확산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ICT 기술개발센터 문용석 전무는 "아이소티브를 통해 앞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슬기롭게 대비하고, 미래의 회사성장동력도 구축해나가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