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韓수출 10% 가까이 꺾여…中 -0.1%·日 -4.5%·獨 -5.2%

전경련 3분기 기준 분석…韓 세계시장 점유율 6.6%, 반도체 빼면 4.5%로 떨어져

지난해 한국의 수출이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글로벌 교역 위축 등 여파로 크게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세계무역기구(WTO) 통계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작년 1∼3분기 세계 총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2.94% 감소했다.

'4대 제조국' 중에서는 한국의 총수출이 9.83% 감소해 중국(-0.09%), 일본(-4.50%), 독일(-5.21%)과 비교해 가장 감소 폭이 컸다.

한국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난 10년간 주요 품목의 세계 시장 점유율을 높여왔지만, 반도체 의존도가 높은 특징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시장점유율은 같은 기간 11.0%에서 20.83%로 2배 가까이(9.84%포인트) 늘었으며, 독일은 1.64%포인트(12.88%→14.52%) 증가했다. 다만, 일본은 8.91%에서 8.48%로 0.43%포인트 감소했다.

한국은 반도체를 제외하면 2018년 시장점유율이 6.58%에서 4.51%로 떨어져 10년간 0.48%포인트 증가에 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반도체의 세계 시장점유율은 2008년 7.63%에서 2018년 31.34%로 23.71%포인트나 확대됐다. 반도체는 작년 기준 한국 전체 수출의 약 18%를 차지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