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중국 제조업 이익 감소 지속…코로나19로 회복 제약"

작년 1∼12월 전년동기비 5.2%↓…"미중분쟁 등 여파"

지난해 중국의 제조업 이익이 감소세를 보인 가운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으로 당분간 투자심리 회복이 제약될 것이란 한국은행의 진단이 나왔다.

한은은 16일 낸 해외경제 포커스에서 작년 1∼12월 중국 제조업 이익이 기업심리 회복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 대비로 5.2% 하락해 감소세를 지속했다고 소개했다.

작년 1∼11월 중 제조업 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로 4.1% 줄어든 것보다 감소 폭이 더 확대됐다.

이는 작년 11월 이후 중국의 기업 심리지표와 생산지표가 호전된 것과 대비된 결과다.

업종별로 자동차(-15.9%), 화학재료·제품(-25.6%), 석유가공(-42.5%) 등에서 이익 감소가 컸다. 이들 업종은 한국의 주력 산업이기도 하다.

중국 제조업은 당분간 전망도 밝지 않다.

한은은 "올해 1분기 중국 제조업 수익성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더욱 악화하면서 투자심리 회복을 제약할 전망"이라며 "공장가동 중단, 도시봉쇄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크게 악화한 업체의 경우 당분간 투자 활동을 재개하기 어려울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