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배터리 산업으로 국가경제 견인한다

지난해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LG화학 구미형 일자리 등 성과 도출…올해 추가 투자유치에 총력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GS건설 규제자유특구 투자협약식. 매일신문 DB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GS건설 규제자유특구 투자협약식. 매일신문 DB

경상북도가 미래 산업의 쌀로 불리는 배터리산업 육성을 올해 정책 핵심목표로 삼고 총력전을 벌인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배터리산업의 성장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는 판단에서다.

경북도는 우선 포항 배터리규제자유특구 성과 확대에 집중한다. 지난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GS건설과의 규제자유특구 투자협약식 이후 경북규제혁신추진단에 기업들의 사업 참여 문의가 쇄도하고 있어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배터리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에도 적극 나선다.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포항 방사광가속기 등을 활용한 차세대 배터리 연구개발 등 추가 인프라 조성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올해 상반기 중 예타 조사를 신청할 계획이어서 연말 또는 내년 초쯤 배터리산업 인프라 추가 여부가 결정날 전망이다.

배터리 관련 기업 투자유치에도 애쓰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해 포스코케미칼(2천500억원·포항), LG화학(5천억원·구미) 등 대규모 신규 투자와 중소기업들의 투자를 유치하는 성과를 냈다. 2018년 1조원 투자를 약속한 에코프로가 에코프로BM 포항사업장 준공을 시작으로 순조롭게 사업을 진행 중인 것도 청신호다.

경북도는 LG화학과 이미 체결한 구미형 일자리뿐 아니라 포항형 일자리를 제2의 경북형 상생협력 모델로 만들기 위한 정책을 수립중이다.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내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주된 내용으로서 올해 하반기에 구체화될 전망이다.

경북도는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과 투자유치 노력, 상생형 일자리모델 기획 등 정책 지원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 지난해의 성공을 이끌었다고 본다. 올해 '가속기 기반 차세대 배터리파크' 조성이 확정되면 추가 연계사업 추진에 상당한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경북도가 산업화시대에 철강과 전자산업으로 국가 경제를 이끌었던 것처럼 배터리산업 생태계를 육성해 4차 산업혁명시대 우리 경제를 견인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