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로 동결…"당분간 동결 기조 예상"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11월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9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11월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29일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했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달 16일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역대 최저치인 연 1.25%로 0.25%포인트 낮춘 바 있다.

한은은 29일 서울 태평로 한은본관에서 금통위 회의를 현재 수준인 연1.25%로 유지했다.

이번 금통위 결정은 시장 예상과 일치한다. 앞서 시장에선 동결 예상이 일찌감치 나왔다.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14∼20일 채권 관련 종사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한 100명 가운데 99%가 이달 금리 동결을 예상했다.

금통위가 지난달 금리 인하 결정 직후 낸 통화정책방향 결정문에서 "두 차례 기준금리 인하의 효과를 지켜보면서 완화 정도의 조정 여부를 판단해 나갈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기 때문이다.

 

금융시장에선 경기 회복세가 지연될 경우 한은이 내년 상반기 추가로 금리 인하에 나설 수 있다는 기대감이 존재하지만 현재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 수준인 만큼 '가보지 않은 길' 즉 기준금리 1% 시대에 진입하는 것이 금통위로서는 적잖은 부담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한은이 지난달 기준금리 결정문에서 밝혔듯 당분간은 금리동결 기조를 유지하면서 경제 여건 변화를 살펴볼 가능성이 크다는 전문가 의견이 많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