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한국 경제 4분기 저점…내년 성장률 2.1% 전망"

모건스탠리는 18일 '2020년 아시아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한국 경제가 4분기에 바닥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1%를 제시했다.

모건스랜리는 "미중 무역분쟁이 일시적으로 중단되고 세계 경제가 소폭 회복하면서 한국 경제는 4분기에 바닥을 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한국은 주변 국가들과 비교해 미중 무역긴장 영향에 상대적으로 더 많이 노출된 나라이지만 이는 역으로 무역협상이 성사될 경우 한국이 수혜를 볼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우리나라의 확장재정과 통화완화 정책 또한 경기 회복에 바람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는 "한국의 2020년 예산안에 따르면 내년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3.6%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으며 실제 적자 폭을 좁혀 잡아도 내년 재정적자는 국내총생산(GDP)의 3.0%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