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예방 접종·위생 수칙 지키기"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15일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15일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15일 전국에 인플루엔자(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45주(11월 3∼9일) 인플루엔자 의사환자(의심환자) 분율이 외래환자 1천명당 7명으로 유행기준을 초과했다.

이에 따라 질본은 인플루엔자 주의보를 발령하고 예방을 위해 예방접종과 올바른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유행주의보가 발령되면 ▷9세 이하 소아 ▷임신부 ▷65세 이상 ▷면역저하자 ▷대사장애자 ▷심장질환자 ▷폐질환자 ▷신장기능장애환자는 인플루엔자 검사 없이 항바이러스제 처방에 건강보험 적용을 받을 수 있다.

유행기간에 영유아 보육시설, 학교, 요양시설 등 집단시설에서는 예방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

영유아나 학생이 인플루엔자에 감염됐을 경우 집단 내 전파를 예방하기 위해 해열제 없이 체온이 정상으로 회복한 후 24시간까지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및 학원 등에 등원·등교를 하지 않아야 한다.

노인요양시설 등에서는 직원 및 입소자에게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입소자의 인플루엔자 증상 모니터링을 강화해 호흡기 증상이 있는 방문객의 방문을 제한해야 한다. 또 증상자는 별도로 분리해 생활할 필요가 있다고 질본은 전했다.

타미플루 등 오셀타미비르 계열 약품의 부작용 논란은 세계적으로 인과관계가 인정되지 않았다고 질본은 설명했다.

다만 발생 가능한 사고를 방지하고 중증 합병증을 조기에 인지하기 위해 보호자는 발병 초기에 환자를 주의 깊게 관찰할 필요가 있다고 질본은 당부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