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가맹점 매출 2년만에 8.2% 감소…화장품은 32%↓

CEO스코어 182개 브랜드 분석…작년 폐점률 평균 7.9%

이달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서 예비 창업자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달 3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에서 예비 창업자들이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경기 침체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비용 부담 등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 매출이 큰 폭으로 줄어들고, 폐점률은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에 따르면 현황 정보를 알 수 있는 182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지난해 가맹점 1곳당 평균 매출은 2억8천969만원으로 2016년(3억1천564만원)보다 8.2% 줄어들었다. 지난해 폐점률(한해 폐점 가맹점 숫자/연말 시점 등록 가맹점 숫자+한해 폐점 가맹점 숫자)은 7.9%로 2년 전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연매출이 가장 높은 업종은 종합소매점으로 평균 14억1천553만원에 달했다. 이어 편의점 3억9천410만원, 패스트푸드 3억7천421만원, 화장품 3억2천913만원, 제과제빵 3억2천895만원, 피자 2억6천848만원 순이었다. 치킨과 커피·음료는 각각 1억9천659만원과 1억9천572만원으로 2억원에 못 미쳤다.

화장품의 경우 2016년에는 평균 매출이 4억8천413만원에 달했으나 2년 만에 32.0%나 줄어 가장 감소폭이 컸다. 제과제빵(-19.0%)과 편의점(-11.4%)도 두자릿수 매출 감소율을 기록했다. 조사 대상 9개 업종 가운데 같은 기간 매출이 늘어난 프랜차이즈는 피자(3.9%)가 유일했다.

가맹점 폐점률이 가장 높은 업종도 화장품으로 지난해 21.7%에 달했다. 2016년 6.6%에서 무려 3배 이상 높아진 것으로, 지난해 10곳 가운데 2곳이 문을 닫은 셈이다. 커피·음료 업종 폐점률이 9.6%로 그 뒤를 이었고 외식 모음(9.4%), 치킨(8.0%), 피자(5.5%), 편의점(5.2%), 제과제빵(5.0%) 등이 5% 이상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