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연구개발 인력 부족…지자체 나서야

지역 우수인력 수도권 유출 심각…정책 지원 필요
기업·연구기관·대학 연합 플랫폼 만들자는 주장도

대구 연구개발 인력 확보를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개최한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박상구 기자 대구 연구개발 인력 확보를 지방자치단체 차원에서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개최한 토론회에서 참가자들이 발언하고 있다. 박상구 기자

대구 중소기업 연구개발(R&D) 확보가 시급해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지역인적자원개발위원회가 22일 대구 그랜드호텔에서 개최한 '2019 대구지역 인적자원개발의 날' 행사에서 기업·유관기관 관계자들은 지역 R&D 인력 유출을 호소했다.

안현욱 메가젠임플란트 이사는 "지역 여러 대학에서 인력 양성에 나섰지만 기업에서 체감할 정도의 성과는 없다. 지역 인재의 수도권 유출도 심각해 연구인력을 구하기가 어렵다"며 "지역 중소기업은 대기업처럼 계약학과를 만들 수도 없다. 인력 부족으로 지역 경제가 침체되는 악순환이 반복되지 않도록 정책적 지원이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청년들의 수도권 유출을 막기 위해 지자체가 본격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요구도 나왔다. 주무현 한국고용정보원 연구사업본부장은 "청년들은 지역 일자리 문제를 진지하게 고민하지 않는다. 좋은 일자리가 있는 다른 지역으로 가면 그만이기 때문"이라며 "결국 지역 리더십이 해결할 문제다. 대구시와 기업, 전문가 집단이 협업해 미래 먹거리를 일찍부터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과 대학, 연구기관이 함께하는 연합 형태의 플랫폼을 신설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최정택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본부장은 "지역 기업의 52.2%가 종사자 수 20명 미만이고 41.5%가 매출액 30억 미만 수준이어서 기업 혼자만의 힘으로 연구개발부서를 운용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며 "지역 연구인력 플랫폼을 신설하고 운영비 일부를 지자체가 부담할 필요가 있다. 연구인력 확보와 운영비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