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부담된다" 주택 매입 포기자 해마다 증가

직방 조사 결과…지난해 29.9%→올해 33.9%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사진은 서울 강남구 대모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강남 아파트 일대. 연합뉴스

'미친 집값' 때문에 주택 매입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앱 이용자 2천292명을 대상으로 지난 10일부터 보름 동안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가운데 33.9%(778명)가 '집을 살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집을 사지 않겠다는 응답자 비율은 처음 조사를 시작한 2020년 상반기 28.8%에서 하반기 29.9%, 2021년 상반기 30.9%에서 하반기 33.9%로 증가했다.

주택을 사들이지 않겠다는 가장 큰 이유는 '주택 가격 상승으로 금액 부담이 커져서'(31.9%) 였다.

이어 ▷거주·보유 주택이 있어서(22.7%) ▷주택 가격이 고점이어서(22.5%) ▷부동산 정책 변화를 보려고(8.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절반 이상이 가격 상승에 대한 피로감과 부담감으로 주택 매입 의사가 없는 것으로 조사된 것이다.

반대로 주택을 살 계획이 있다는 응답자는 66.1%(1천514명)를 차지했다. 응답 비율은 2020년 상반기 71.2%에서 하반기 70.1%, 2021년 상반기 69.1%에서 하반기 66.1%로 줄어 들었다.

한편 '내년 상반기까지 주택 매도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과반(51.6%)이 '이미 매도했거나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주택 매도 이유로 ▷거주 지역으로 이동하기 위해(33.5%) ▷주택 면적 확대 또는 축소로 이동하기 위해(23.9%)가 1~2위를 차지해 실거주 중심의 목적이 가장 많았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7위

5 4 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