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런 사라지고, 텀블러에 20잔 담아가고"…스타벅스 프리퀀시 백태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1일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 기간에는 1인 1회 주문 가능한 음료를 최대 20잔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는 사은품을 받기 위한 일부 고객의 사재기까지 있었던 '레디백 대란'의 재현을 막으려는 조치다. 사진은 스타벅스 2021년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 굿즈.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1일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 기간에는 1인 1회 주문 가능한 음료를 최대 20잔으로 제한한다고 밝혔다. 이는 사은품을 받기 위한 일부 고객의 사재기까지 있었던 '레디백 대란'의 재현을 막으려는 조치다. 사진은 스타벅스 2021년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 굿즈.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스타벅스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가 11일 시작된 가운데 매년 반복되는 프리퀀시 대란 재현을 막고자 스타벅스가 온라인 예약 시스템 등을 도입하면서 예년과는 다른 풍경이 펼쳐지고 있다.

스타벅스는 이날부터 오는 7월12일까지 여름 e-프리퀀시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동안 프리퀀시 쿠폰으로 총 17잔을 모은 고객에게 아이스 쿨러 박스, 휴대용랜턴 등 사은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다.

올해부터 스타벅스는 이벤트 기간 내 매장 오프라인 주문의 경우 1인 1회 주문 시 음료를 최대 20잔까지 주문 가능하도록 제한했다.

e-프리퀀시를 다 모은 고객이 사은품을 받기 위해 새벽부터 매장 앞에서 기다리는 '오픈런'도 없애고 스타벅스 모바일 앱을 통한 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모든 사은품은 예약을 통해서만 수령하도록 했다.

스타벅스 측은 "이번 주문 제한 운영은 음료 대량 주문으로 인한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고 여름 e-프리퀀시 사은품 경험의 기회를 많은 고객들에게 제공해 본래의 사은행사의 의미가 잘 전달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스타벅스를 방문한 고객들은 음료 주문을 위해 이른 아침부터 텀블러나 보온병 등을 준비한 모습이었다. 텀블러 등을 사용하면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한 대구 시민은 "하양 스타벅스에 2리터 보온병 등을 에코백에 가득 들고 와 한꺼번에 20잔을 사가는 사람을 봤다"며 SNS에 관련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오픈런을 없앤 관계로 지난해처럼 코로나19 방역에 우려를 낳는 '줄서기'도 상당 부분 줄어든 모습이었다.

한 네티즌은 "예약제로 바뀌어서 줄 설 필요 없이 수령 매장을 골라서 받으면 되니 편해졌다"며 인증샷을 올리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프리퀀시 시작 첫날 에스프레소로 14잔을 채워 얼려 놓고 먹으면 음료를 낭비하지 않아도 된다'며 꿀팁(?)을 공유하기도 했다.

한편, 신세계는 오는 13일 오전 10시부터 SSG닷컴에서 스타벅스 여름 e-프리퀀시 상품을 판매한다고 공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