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키워드] 삼성전자 간부 기자증 이용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 채택 무산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류호정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 삼성전자 부사장 증인 채택 무산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임원이 기자 출입증을 이용해 국회에 출입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되자 삼성전자 측이 이에 대해 사과했다.

삼성전자는 8일 "삼성전자 임원이 기자 출입증을 이용해 국회를 출입,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삼성전자 부사장 (국정감사) 증인 신청 후 삼성전자 관계자들이 의원실에 많이 찾아왔다"며 "출입 경위를 알아보니 한 언론사의 기자 출입증을 가지고 들어왔다"고 폭로했다.

국회 의원실 방문을 위해서는 해당 의원실에 방문 확인이 필요한데, 삼성전자 임원은 확인이 필요 없는 상시 출입증을 받아 수시로 의원실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