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5년간 김치산업 육성에 1,283억원 투입 "김치산업 중심지 될 것"

경북의 대표적인 김치 브랜드인 풍산김치 경북의 대표적인 김치 브랜드인 풍산김치

코로나19 확산으로 면역력을 높여주는 식품들이 주목받는 가운데 경북도가 김치산업 육성에 나서기로 했다. 김치가 코로나19 사망률을 낮춘다는 해외 연구 발표 이후 김치 수출이 급증하면서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국의 김치 수출은 지난해 1~7월 1만7천233t, 6천80만 달러에서 올해 같은 기간 2만3천712t(27% 증가), 8천486만 달러(39% 증가)로 늘었다. 경북 역시 2천156t, 787만 달러에서 2천513t, 868만 달러로 수출규모가 증가했다.

경북도는 김치산업 육성을 위해 2024년까지 ▷산업기반 구축 ▷품질경쟁력 제고 ▷내수 및 해외시장 확대 ▷원료의 안정적 공급 ▷R&D 및 홍보 지원 등 5개 분야에 모두 1천283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세부적으로는 가공업체 시설 현대화 지원 등 농식품 가공 육성사업, 식품 소재 및 반가공 산업 육성 사업에 144억원을 투자한다. 또 김치 맛 표준화를 위한 등급화, 김치 우수 종균 보급, 경북 우수농산물 브랜드화 등에 11억원을 지원해 품질경쟁력을 높이기로 했다.

아울러 경북도 온라인 쇼핑몰인 '사이소'에 김치특별관을 운영하고, 수출상담회 및 물류비 지원사업에도 71억원을 들이기로 했다. 김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서는 생산자와 기업 간 계약재배, 농어촌진흥기금과 채소가격 안정 지원사업 등을 펼친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김치가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는 발효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면서 미국, 프랑스, 일본, 동남아 등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며 "경북을 김치산업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