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형 일자리, LG화학 참여·전기차 배터리로 가닥

'투자촉진형' 가능성 커…기업 투자하면 정부·지자체는 복지·주거 지원

'구미형 일자리'의 큰 가닥이 서서히 드러나고 있다. 전기자동차 배터리 산업으로 방향이 잡힌 가운데 대기업 참여에 따라 '투자촉진형'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상됐다.

21일 경북도와 구미시 등에 따르면 삼성SDI, LG화학, SK이노베이션 등에 구미형 일자리 사업을 제안한 가운데 LG화학이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나타낸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임금협력형과 투자촉진형 중 투자촉진형에 더 큰 무게를 두고 있다. 임금협력형은 자동차 등 고임금 분야에서 임금을 삭감하는 만큼 정부와 자치단체가 임금을 보존해주는 거라서 구미지역에서는 대기업이 참여하는 투자촉진형이 결정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임금은 그대로 두고 기업이 투자하면 노사민정 협약에 따라 정부와 자치단체가 복지·주거 등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구미 국가산업단지의 근로자 초임 임금이 연 3천200만∼3천700만원이라서 대기업 임금은 이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구미형 일자리는 전기차 배터리 분야로 좁혀졌는데 톱다운 방식으로 논의하고 있어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될는지 지자체에서 윤곽을 잡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대기업이 배터리 완성품이 아닌 부품 쪽으로 지역 기업과 컨소시엄을 만드는 등의 방안을 내놓을지도 모른다"고 했다.

경북도는 다만 투자 규모와 상관없이 고용창출이 1천명 이상 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경북도와 구미시는 해당 대기업이 투자계획을 결정하면 투자 규모와 공장 증설 등을 공동 발표할 예정이다. 구미시는 이와 함께 노동시장, 시민 공감대 형성, 정주 여건 개선 등에 대한 용역을 의뢰해 분석하고 있다. 특히 산업용지 공급, 재정·세제 지원, 복지 등 구미형 일자리의 참여 기업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한국노총은 구미형 일자리에 찬성하고 민주노총은 반대하지만, 임금삭감형이 아닌 투자촉진형으로 사업을 추진하면 민주노총의 반대 수위도 낮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상철 구미 부시장은 "주거·복지·노사관계 등의 지원방안을 마련해 투자가 결정되면 해당 대기업과 지원책을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