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뜻, 기억하겠습니다"…대구시 '상설 기증전시실' 검토

이인성·이쾌대 작품 등 21점

이인성의 대표작 '노란 옷을 입은 여인상'(1934년) 이인성의 대표작 '노란 옷을 입은 여인상'(1934년)

대구시는 삼성가(家)가 '이건희 컬렉션' 중 대구 근대작가들의 작품 21점을 대구미술관에 기증하기로 한 것을 계기로 대구시민들이 수준 높은 작품들을 향유할 수 있도록 '상설 기증전시실' 운영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2일 "올해 개관 10돌을 맞은 대구미술관이 최근 이건희 컬렉션의 일부를 기증받기로 함에 따라 우리나라 화단을 대표하는 최고의 작품들을 소장할 수 있게 된 것에 감사하며 고인의 뜻을 이어 후속조치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는 삼성으로부터 기증받는 21점이 우리나라 근현대 미술사를 통찰할 수 있는 작가들의 대표성 있는 작품인 만큼 기증 작가와 작품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와 함께 올 하반기에 별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는 고 이건희 회장 상설 기증자실 운영도 검토 중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는 올 하반기 착공 예정인 대구간송미술관의 전통미술과 대구미술관의 현대미술, 나아가 지역 근대미술을 아우르는 대한민국 대표 시각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삼성의 기증 작품이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구미술관에 기증되는 작품은 이인성의 대표작 '노란 옷을 입은 여인상'(1934년)과 이쾌대의 '항구'(1960년), 서동진의 '자화상'(1924년) 등 한국 미술계의 수작 21점이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