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학관, 23일부터 '책에서 피어나나 봄' 진행

23일부터 25일까지 매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대구문학관이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하는 '책에서 피어나나 봄' 포스터. 대구문학관 제공 대구문학관이 23일부터 25일까지 진행하는 '책에서 피어나나 봄' 포스터. 대구문학관 제공

대구문학관이 23일부터 25일까지 사흘 동안을 문학주간으로 정해 특별행사인 '책에서 피어나나 봄'을 운영한다.

세계 책의 날인 23일부터 시작하는 이 행사는 특히 이상화, 현진건의 작고일인 25일까지 이어진다. 대구문학관은 시인 이상화(1901~1943)와 소설가 현진건(1900~1943)의 작고일인 4월 25일을 기려 올해부터 이날을 '대구문학관 작가의 날'로 지정한 바 있다. 두 인물은 1943년 4월 25일 같은 날 타계했다.

대구문학관은 사흘간 매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3시간 동안 대구문학관 1층 야외 문향정원에서 기타, 해금, 가야금 등 지역예술가들의 30분 내외 소규모 연주회를 비롯해 ▷향수 베이스와 7가지 원료로 준비한 나만의 북향수 만들기 체험 ▷북향수 맡으며 봄 햇살 아래에서 책 읽기 ▷단체 및 개인 소장 도서 나눔 등의 행사를 마련했다. 우천시에도 대구문학관 4층 문학서재에서 행사는 그대로 진행한다. 053)421-1231~2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