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갤러리 김현석 전

김현석 작 'installation view 1' 김현석 작 'installation view 1'

김현석은 실체와 배경으로 나뉘면서 생긴 시간적 관념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작업태도로 철사와 의도적으로 그려진 그림자를 화면 속에 담아낸다. 그는 대상을 먼저 정한 뒤 그것을 도드라지게 해줄 수 있는 그림자를 여러 방면으로 그려 넣어 물체와 그림자 사이 맺어지는 관계를 드러내 관람객으로 하여금 시각적 인식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이끌어낸다.

대구 을갤러리는 3월 기획전으로 '김현석전'을 펼쳐놓았다.

갤러리 전시실에 들면 나무판에 하얀 캔버스 천을 씌우거나 나무판재에 흰색 아크릴로 칠한 바탕에 철사로 작업한 작품들이 눈에 띄다. 철사는 캔버스나 판재 뒷면에서 나와 다시 뒤로 들어가거나 혹은 앞으로 튀어나와 있다.

작품들은 평면이 아닌 부조이며 앞에 설치된 철사와 뒤에 보이는 그림자 사이에 3차원의 입체 형태를 보인다. 바로 이 입체형태가 김현석이 가장 중요한 조형요소로 여기는 점이며 보는 사람에게 이 공간의 의미를 되새겨보기를 의도하고 있다.

"시각적으로 인지하는 것에 대해 간섭하는 세계의 모든 관계들을 따지고 아우르는 작업을 하고 있죠."

작업에서 주체인 철사와 비주체인 그림자는 '둘이 아닌 하나다'는 의미와 함께 이 둘은 늘 상호작용을 통해 공존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결국 김현석은 우리가 일상에서 주어진 혹은 있는 그대로를 직시하지 못하는 관념적 모습을 '철사-그림자'를 통해 은유적으로 꼬집고 있다. 전시는 31일(수)까지. 053)474-4888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