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포항지역 문화시설 6곳 다시 문 열어



포항시 북구에 위치한 중앙아트홀(인디플러스 포항) 전경. 매일신문DB 포항시 북구에 위치한 중앙아트홀(인디플러스 포항) 전경. 매일신문DB

코로나19로 운영 중단됐던 포항지역 문화시설 6곳이 다시 문을 열었다.

재개관 문화시설은 문화예술회관 및 대잠홀(18일), 중앙아트홀(19일), 아르코공연연습센터와 구룡포생활문화센터(20일), 연오랑세오녀테마공원 귀비고(21일) 등이다.

포항문화재단은 21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과 함께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조치 사항이 조정됨에 따라 포항지역 내 문화시설을 제한적이나마 다시 운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다만 재개관 문화시설은 방역수칙(마스크 및 손소독제 필수 사용)을 철저히 준수하고 각 시설 최대 이용인원의 30%만 입장 가능하다.

포항문화재단 관계자는 "문화시설이 재개관함에 따라 코로나19로 우울했던 시민들이 문화활동을 통해 생활의 활력을 얻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기획해 시민들과 함께 코로나 블루 극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