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현공원서 듣는 코요테·서문탁 '히트곡 메들리'

국악인 김영임·박애리도 공연…21일·22일 서구문화회관 '마토콘서트'

코요테 코요테
서문탁 서문탁

인기가수 코요테와 서문탁, 국악인 김영임과 박애리가 대구 서구 이현공원에서 공연을 펼친다.

대구 서구문화회관은 마토콘서트 '청바지'와 '서풍'을 오는 21일(수)과 22일(목) 오후 5시 이현공원 잔디광장에서 연이어 선보인다.

21일(수) 마토콘서트 '청바지'(청춘은 바로 지금)를 연다. 코요테와 서문탁, 팝스밴드가 출연해 파워풀한 가창력을 선보이며 신나는 무대를 펼칠 예정이다.

코요테는 '실연', '비몽', '순정' 등과 히트곡 메들리를 부른다. 서문탁은 '사랑, 결코 시들지 않는...', 'Dear. Queen', '미지의 세계', 'Butterfly', '아리랑'을 열창한다. 팝스밴드는 '달의 몰락', '어느 60대 노부부이야기', '서울의 달', '이밤이 지나면', '바람 바람 바람' 등 인기곡을 선보인다.

이어 22일(목)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서쪽의 새로운 바람으로 액운을 물리치고 극복을 기원하는 마토콘서트 '서풍'이 열린다. 절제된 무대매너가 일품인 국악인 김영임과 박애리가 출연해 우리 전통 소리의 우수함을 전한다. 영남국악관현악단에서 연주를 맡았다.

박애리 박애리

국악관현악 '방황'으로 공연의 막을 열고, 엄선민소울무용단의 무용 공연과 성악과 국악관현악의 콜라보로 '꽃밭에서' '아름다운나라'가 펼쳐진다. 이어 박애리가 '쑥대머리', '사노라면', '희망가', '연안부두' 등의 곡을 선보인다. 장구춤과 무용 공연이 이어진다.

이후 김영임 명창이 '회심곡', '창부타령', '동네방네 뜬소문'을 열창하고, 김덕수 사물놀이팀이 마련한 신모듬 3악장으로 마지막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전석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사전예매가 필수다. 15세 이상 관람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서구문화회관 홈페이지 및 밴드를 참고하면 된다. 문의 053)663-3081~6.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