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 '그래미 어워즈' 공연

시상식 특별코너 '올드 타운 로드 올 스타즈' 무대

지난해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레드카펫 선 방탄소년단[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해 '제61회 그래미 어워즈' 레드카펫 선 방탄소년단[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방탄소년단(BTS)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서 공연한다.

그래미 어워즈 측은 지난 23일(LA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오는 2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는 그래미 어워즈 시상식에 공연자(Performer)로 출연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팝계 최고 권위를 지닌 그래미 어워즈에서 한국 가수가 공연하는 것은 처음이다. 방탄소년단은 작년 제61회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참석한 이후 2년 연속 그래미 무대를 밟게 됐다.

그래미 측은 컨트리 가수 빌리 레이 사이러스, 래퍼 릴 나스 엑스와 함께 방탄소년단, 디플로, 메이슨 램지, 그리고 다른 깜짝 게스트들이 '올드 타운 로드 올 스타즈' 무대를 꾸민다고 전했다.

'올드 타운 로드 올스타즈'는 올해 시상식에서 마련되는 두 개의 특별 코너(special segments) 중 하나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그래미 어워즈에 시상자로 초청돼 한국 가수로는 처음 참석했다. 이들은 '베스트 R&B 앨범' 부문을 시상했다.

미국 음악상 중 가장 큰 규모와 권위를 자랑하지만 보수적이고 비영어권 아티스트에게 배타적이란 평가를 받는 그래미 무대에 서게 된 것은 방탄소년단의 국제적 위상을 보여준다는 평가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올해 그래미상 후보에는 들지 못했다. 지난해 11월 후보가 발표됐을 당시 미국 음악계 안에서 방탄소년단의 후보 지명 불발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