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체크] 압독국 유물 탐험대/ 이초아 지음/ 학이사어린이 펴냄

 

압독국 유물 탐험대 압독국 유물 탐험대

"지금 내가 밟고 있는 이 땅이 천오백 년 전 '압독국'이라는 이름을 가진 고대국가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지금의 경북 경산 지역과 대구시 수성구 시지 인근은 압독국이라는 나라였다. 그 당시 압독국은 사로국(신라)이 견제할 만큼 큰 세력으로 확장되고 있었다. 이를 견제한 사로국(신라)의 간섭으로 신라 초기에 속국이 되었다."

지은이는 교과서에도 나오지 않는 작은 나라인 압독국을 알게 된 계기는 안타깝게도 유물 밀수출 사건 때문이었다. 그 당시 지배계층의 무덤이었던 고분군이 허술하게 관리되어, 고분 안에 있던 순금 왕관과 귀걸이, 반지 등의 유물들을 훔쳐가는 도굴꾼들이 있었다. 무수히 많은 유물들이 일본으로 밀수출되고 있었음에도 사라진 사실조차 모르고 있다가, 도굴꾼이 붙잡히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지은이는 "동화작가로서 소명 의식을 갖고 자라는 아이들에게 유명한 문화재가 아니더라도 우리가 발 딛고 서 있는 이 땅이 과거에는 누군가가 지키고자 했던 소중한 나라였다는 사실을 알려주고 싶어 책을 펴냈다"고 했다. 136쪽, 1만1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