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체크] 그리고, 라는 저녁 무렵/ 사윤수 지음/ 시인동네 펴냄

그리고, 라는 저녁 무렵 그리고, 라는 저녁 무렵

'굴삭기가 비탈에 박힌 돌을 내리찧을 때/ 찧고 또 찧으며 흐느낄 때// 진화를 거부한 사랑의 방식이 저러할까// 아무도 개입할 수 없는 단도직입/ 알아들을 수 없는 고백이 메아리친다// 천둥의 말이거나 번개의 노래거나// 고백은, 돌의 심장을 뚫고 들어가/ 사랑의 손목을 잡고 걸어 나오는 일이기도 하겠지.'- 고백-

청도에서 태어나 영남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2011년 '현대시학'으로 등단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사윤수 시인이 첫 시집 '파온'에 이어 두 번째 시집 '그리고, 라는 저녁 무렵'을 펴냈다. 시인은 200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 2018년 서울문화재단 창작지원금을 수혜했다.

50여 편의 시가 담겨 있는 이번 두 번째 시집은 '여백과 고요의 주름'을 펼치며 내딛게 된 세계를 실감하는 장면들을 섬세한 언어로 추적하고 있다.

현생과 전생을 오고가는 듯한 시간의 오묘함을 본 떠, 현재 눈앞에 머물러 있는 삶을 고스란히 고백하는 시인의 담담함과 그 말들이 일구는 풍경은 마치 "새들이 남긴 적막이나 받아"쓴 흔적처럼 고요의 시간을 뒤흔든다. 독일의 뉘른베르크에서부터 미추왕릉과 육단서랍장으로 경유해가는 시인의 노선도를 따라가면 시가 삶에게서 궁금해 했던 '주소'지에 도착할 수 있게 된다. 그 주소지엔 "고요가 가슴이라면 미어터지는 중"의 절절한 시간이 흐르고 있고, "뒤도 한번 안 돌아보고 갔던" 것들의 뒷모습이 뒤척이고 있다. "허공의 비포장길을 흔들리는 슬픔 혼자 가고 있는" 모습을 우두커니 지켜보았던 시인의 남겨진 그 장소를 우리는 이 시집으로 하여금 잠시 들를 수 있게 된다.

해설을 쓴 송재학 시인은 이번 시집을 "협소 지점에서 여백과 고요는 격렬함과 대치하고 광의의 지점으로 나오면 격렬함을 삼킨 여백과 고요가 있다"고 이야기한다. 격렬함을 삼킨 여백과 고요가 구성하는 이 날카롭고 첨예한 세계는 언뜻 앙상해보이다가도, 다시 무성해지는 시간을 보여준다. 삶을 견뎌내기 위해 우리가 우리의 생활에서 골라온 작고 연약한 것들이 겹겹으로 쌓여 있는, 그 시간을 사윤수 시인은 홀로 걸어가고 있다. 112쪽, 9천원.

관련기사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