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배우' 안성기 아프다…10일째 입원 중

영화배우 안성기. 매일신문 DB 영화배우 안성기. 매일신문 DB

'국민배우' 안성기가 십여 일째 병원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인터넷매체 뉴스엔은 영화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 "안 씨가 지난 8일 급작스러운 와병으로 서울의 한 병원을 찾았다가 다소 안정을 되찾고 서울 시내 다른 병원으로 옮겼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병명과 입원 배경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다만 앓고 있는 병에 차도가 있어 병원을 옮기게 됐다고만 전해졌다.

안 씨는 22일 개봉을 앞둔 영화 '종이꽃'에서 주연을 맡았다. '종이꽃'은 사고로 거동이 불편해진 아들과 살아가는 장의사 성길(안성기 분)이 옆집으로 이사 온 모녀를 만나 잊고 있던 삶에 대한 희망을 품게 되는 이야기다. 하지만 병원 입원으로 인터뷰 등 대외 홍보 행사에 참가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종이꽃'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안성기 배우는 컨디션 난조로 인해 인터뷰를 포함한 모든 홍보 스케줄은 힘들다고 앞서 전달 받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안성기 배우의 영화 관련 일정은 처음부터 없었다. 배우님의 입원 사실은 현재 확인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안 씨는 오는 22일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인 제18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에도 불참할 전망이다. 안성기는 이 영화제 집행위원장을 맡아 매년 개막식에 참가해왔다. 또 21일 개막하는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참여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 씨는 부산국제영화제 부집행위원장을 지낸 적이 있을 정도로 부산국제영화제와 인연이 깊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