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발생에 결국…청송 주왕산면 ‘5인 이상 집합금지’ 적용

이틀간 7명 확진…나머지 읍·면은 ‘9인 이상 집합금지’ 유지
방역당국, 추후 지역 감염 결과에 따라 범위나 기간 확대될 수도

경북 청송군이 지역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코로나 19 확진자가 발생한 '주왕산면'에 8일 오후 6시부터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실시한다.

청송군은 지난달 26일부터 '9인 이상 집합금지'라는 다소 완화된 방역 지침을 적용했었다.

하지만 청송군은 주왕산면에 한해 일주일간 격상된 지침을 적용한 뒤 추후 지역 감염 결과에 따라 그 범위나 기간 등을 조정할 계획이다.

청송은 지난 7, 8일 이틀간 주왕산면에 주민 7명이 코로나 검사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청송군에 따르면 지난 1일 경기도 부천에 거주하는 A씨가 청송 고향집을 다녀간 이후 6일 확진 판정을 받아 A씨 부모와 누나 등 3명이 밀접 접촉으로 분류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청송군은 확진 주민들의 동선을 파악한 뒤 접촉자를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고 8일 낮 12시 기준 추가로 4명의 주민들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청송군 관계자는 "최근 감염 추세를 보면 전파력은 빠르고 무증상이 많아 추가로 확진자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강력한 자가격리 지침 등을 적용해 지역 확산 방지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지역별뉴스기사

    지역별뉴스기사 기사가 없습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