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비아의 아이들에게 희망 전하는 배우 정겨운

KBS1 '바다 건너 사랑' 1월 7일 오후 11시 50분

KBS1 '바다 건너 사랑' KBS1 '바다 건너 사랑'
KBS1 '바다 건너 사랑' KBS1 '바다 건너 사랑'

KBS1 TV '바다 건너 사랑'이 7일 오후 11시 50분에 방송된다.

아프리카 내륙에 위치한 잠비아는 아프리카에서도 가장 평화로운 나라로 꼽힌다. 그러나 아프리카에서 전쟁이 없다는 건 그만큼 빼앗을 자원조차 없을 만큼 빈곤하다는 뜻이다. 빈곤율이 높아질수록 하루 한 끼 먹기에도 버거운 가난한 아이들은 노동 현장에 내몰린다.

수도 루사카에서 차를 타고 14시간이나 가야 하는 므다냐마 지역에 배우 정겨운이 희망을 전하러 찾아간다. 이곳 역시 굶주린 아이들로 가득하다.

최고기온 38℃의 뜨거운 날씨에 땀방울을 흘리며 땅을 파는 엘리샤(14)와 조셉(8) 형제는 부모가 일찍 돌아가시고 형제만 남겨졌다. 아이들은 하루 한 끼를 먹기 위해 5일 내내 화장실을 만든 대가로 겨우 카사바 가루 한 봉지를 받는다. 이마저도 화장실을 완성해야지만 받을 수 있다.

굶주린 아이들의 배를 채워주는 건 근처의 물웅덩이뿐이다. 아이들은 우물 사용료 500원이 없어 벌레가 떠다니는 물을 마실 수밖에 없다. 심한 악취는 물론 마시면 배가 아플 때도 많지만 아이들에게는 며칠씩 굶어야 하는 배고픔이 더 큰 고통이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