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함소원 진화 교통사고에 결국 녹화 중단

출처: TV조선 '아내의 맛' 출처: TV조선 '아내의 맛'

26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에게 갑작스레 남편 진화의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지는 긴급한 상황이 발생한다.

이날 함소원은 방송 촬영을 준비하던 도중 낯선 이에게서 "진화가 교통사고를 당했다"는 전화를 받고 허둥지둥 뛰쳐나갔다. 이어 함소원은 "촬영 못할 것 같다. 진화가 다쳤대"라고 말하며 촬영 중단을 선언했다. 이에 제작진 또한 깜짝 놀라 촬영을 중단한 후 뒤를 따랐다.

무엇보다 사고 당일, 함소원은 이상한 예감이 든다는 말과 함께 진화의 휴대폰을 숨기며 진화의 외출을 만류했던 상태였다. 진화는 결국 휴대폰 없이 외출했고, 택시를 타고 이동을 하던 중 음주 차량에게 들이받히는 사고를 당했다. 심지어 진화를 친 차량은 도주까지 감행했고, 진화가 탑승한 택시가 가해 차량을 추격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는 후문이다.

그런가하면 함소원은 새하얘진 얼굴로 병원에 달려가 목과 다리에 깁스를 하고 누워있는 진화를 보고는 눈물을 쏟았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함소원은 일사천리로 사고를 수습하는 똑 부러지는 면모를 보여줬다.

갑작스러운 교통사고의 전말은 26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공개된다.

관련기사

AD

연예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