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회 빅이닝' 삼성, LG전 6대5 짜릿한 역전승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 7회 1사 1, 2루 상황에서 삼성 라이온즈 이학주가 2타점 3루타를 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 7회 1사 1, 2루 상황에서 삼성 라이온즈 이학주가 2타점 3루타를 치고 있다. 삼성 라이온즈 제공

삼성 라이온즈가 7회 빅이닝을 만든 타선 활약에 힘입어 1점차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삼성은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 6대5로 승리했다. 연패 숫자를 '3'에서 끊어낸 삼성은 이로써 시즌 6승 9패 승률 0.400을 기록했다.

이날 선발 등판한 맥과이어는 6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4볼넷 3탈삼진 5실점을 기록했다. 4번째 등판에서도 선발승을 올리지 못한 맥과이어는 시즌 첫 6이닝 소화에만 만족해야 했다.

맥과이어는 3회까지 매 이닝 실점을 허용했다. 1회 경기 시작과 함께 피안타 2개와 볼넷 1개로 1실점 했다. 2회에는 유강남에게 투런 홈런을 얻어맞았다. 3회에도 조셉의 희생플라이로 실점을 추가했다.

하지만 4회를 이날 첫 삼자 범퇴로 처리하며 안정을 되찾았다. 맥과이어는 5회 볼넷 2개와 피안타 1개로 1점을 더 허용했지만, 이후 투구수를 대체로 잘 관리하며 6회까지 마운드를 지켜냈다.

상대 선발 타일러 윌슨에게 꼼짝을 못하던 삼성 타선은 0대5로 뒤진 7회부터 공을 맞히기 시작했다. 선두타자 구자욱이 상대 2루수 실책으로 출루하면서 물꼬를 텄다. 이원석이 2루수 플라이로 아웃됐으나, 러프와 김헌곤이 잇달아 볼넷을 골라 걸어 나갔다.

1사 만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박한이가 삼진으로 아웃되며 '득점권 악몽'이 떠오르는 듯했다. 하지만 강민호가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렸고 이어 박해민이 1타점 적시타, 이학주가 2타점 3루타를 때려내며 순식간에 5대5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몰아 8회에는 역전에 성공했다. 2사 3루 상황에서 상대 투수 정우영이 타석에 들어선 김헌곤을 상대하다가 보크를 범한 것이다. 임현준, 장필준, 최충연으로 이어진 불펜진이 뒷문을 단단히 걸어 잠그며 경기는 1점차 삼성의 승리로 끝났다.

관련기사

AD

스포츠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